검색

면세유 부정유통 끊이지 않아...

2016년 648만ℓ→3만ℓ→′20년 8월 12만ℓ, 부정유통 증가세

가 -가 +

허용수 기자
기사입력 2020-10-21

자료사진  © 전남뉴스피플

 

어업용 면세유 부정 유통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부정 유통 물량과 금액이 작년 최저치를 기록했지만, 올해 들어 증가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수협은 ‘최근 5년간 어업용 면세유 용도 외 사용 등 부정 수급 단속 현황’을 분석한 결과, 2016년부터 2020년 8월까지 부정 유통된 물량은 총 1052만1279ℓ, 금액은 73억5053만원으로 파악됐다.

 

지역별 부정유통 물량은 전남이 513만2363ℓ로 전체 물량의 48.8%를 차지했고, 금액은 29억4387만원으로 가장 큰 비율을 차지했다.

 

연도별 면세유 부정유통 물량은 2016년 648만3405ℓ에서2019년 3만8474ℓ로 99.4%나 줄었고, 금액은 39억9065만원에서 2205만원으로 감소했다. 하지만 올해 8월 유량과 금액이 12만4230ℓ, 8042만원으로 증가해 대책 마련이 요구된다..

 

올해는 면세유 부정 유통을 단속할 계약직인 ‘면세유 사후관리 지도역’이 한 명도 없어 사후관리도 부실한 것으로 확인됐다.

 

주철현 의원은 “어업용 면세유는 어업인들의 출어 및 수산업 비용 경감을 위해 쓰이는 기름인데, 면세유 불법 수급이 최근 증가하고 있어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며 “수협을 비롯한 관계기관은 철저한 단속, 제도개선 및 지속적인 교육과 홍보 등으로 어업인 스스로 불법 유통을 막도록 유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전남뉴스피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