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2026여수세계섬박람회 전략 분석

각계 전문가 국제행사 승인 전략 분석 및 성공개최 방안 모색

가 -가 +

김정균 대표기자
기사입력 2020-12-18

여수시(시장 권오봉)가 섬박람회 기본계획을 수립한 ㈜플래이스랩 정순영 대표의 ‘섬박람회 기본 구상과 개최타당성’ 발표를 시작으로 섬, 국제행사 관련 전문가들이 주제발표와 토론을 펼쳤다.  © 전남뉴스피플

 

여수시(시장 권오봉)가 2026여수세계섬박람회 국제행사 승인 신청을 기획재정부로 최종 완료함에 따라 국제행사 승인 전략을 분석해 성공개최에 한 발 다가서기 위해 지난 16일 각 분야의 전문가를 초청해 학술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학술세미나는 ‘여수 제2의 도약, 섬으로 하나 되다’라는 주제로 온라인으로 생중계해, 1000여 명의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마쳤다.

 

섬박람회 기본계획을 수립한 ㈜플래이스랩 정순영 대표의 ‘섬박람회 기본 구상과 개최타당성’ 발표를 시작으로 섬, 국제행사 관련 전문가들이 주제발표와 토론을 펼쳤다.

 

주제발표는 동덕여자대학교 허준 교수가 ‘국제행사 준비와 대응전략’을, 광주전남연구원 김준 책임연구위원이 ‘여수세계섬박람회와 지속가능한 섬과 섬 활성화’를 주제로 국내외 사례를 분석해 섬의 가치와 섬박람회 개최 타당성에 대해 발표했다.

 

이어서 종합토론은 신순호 목포대학교 명예교수가 좌장을 맡고, 이상훈 상임운영위원장(cop28 남해안남중권 유치위원회), 정태균 섬 전문위원(전라남도 섬발전지원센터), 류정곤 연구위원(한국해양수산개발원) 등이 참여해 섬박람회 성공개최를 위한 시민사회 역할과 준비사항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2026여수세계섬박람회 개최는 개최계획서가 기획재정부에 제출되면서 본격적인 궤도에 올랐다”며 “대규모 국제행사 개최를 앞둔 만큼 무엇보다 민간 차원의 지지와 성원이 절실히 필요한 시기다”고 말했다.

 

한편 2026여수세계섬박람회는 2026년 7월 17일부터 한 달간 돌산 진모지구 일원에서 전 세계 섬을 가진 국가들을 초청해 개최될 예정으로 최종 국제행사 승인 여부는 내년 7월 결정될 전망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전남뉴스피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