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웅천택지개발 정산 소송 2심 여수시 패소

시민협 관련된 전임시장 모두에게 구상권 청구할 것을 주문

가 -가 +

정태범 기자
기사입력 2021-07-26

  © 전남뉴스피플

 

광주고등법원은 지난 14일 웅천지구 개발업체인 여수 복합신도시개발이 여수시를 상대로 제기한 정산금 반환 소송에서 “여수시는 여수복합도시개발에 161억원과 지연손해금을 추가로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여수시가 제기한 ‘조성원가 1단계 사업부지 포함, 선수금 이자 차감, 마리나 시설 유·무상공급 분류’등 주요 쟁점에서 대부분 패소해 여수시는 162억원과 이자 32억원 등 194억여원을 돌려줘야 할 상황이다.

 

1심에서도 일부 패소하면서 270억원을 돌려줘야 했던 여수시는 2심에서도 대부분 패소하면서 모두 485억여원을 돌려주게 되어, 여수시는 산단이주사업 특별회계 30억원, 도시개발사업 특별회계 25억원, 통합재정 안정화 기금 110억원, 일반회계 30억원 등 총 195억원을 확보해 27일 지급할 계획이다.

 

웅천택지개발사업은 지난 2004년부터 3단계로 나눠 진행되었고, 여수시가 1단계로 2천533억원을 투입해 69만2천㎡를 개발하고, 2·3단계는 2008년부터 여수복합신도개발이 4천25억원을 투입해 202만9천㎡를 개발하면서 특혜의혹이 불거졌으며, 2018년 2월 사업 완료 후 업체가 소송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여수시의회는 견제 역할을 하지 못했고, 웅천특위는 책임의 소재도 가리지 못한 무늬만 특위였다.

 

여수시민협은 2019년 7월 1심 패소 성명을 발표하면서 270억 시민혈세로 반환하는 것에 반대하였고, 책임소재를 가려 책임 지울 것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이지 않았다.

 

여수시는 관련 시장 모두에게 구상권을 청구하고 웅천 사태에 대해 시정 최고책임자로서 책임질 것을 주문하고 더 이상 책임지지 않는 행정에 경종을 내려야 할 것이다라고 논평했다.

 

여수시민은 더 이상 묵과할 수 없으며, 시민의 혈세로 행정의 잘못을 메워주는 것에 대해 반대한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전남뉴스피플. All rights reserved.